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
구독하고 소식받기

‘가슴 수술’로 글래머 된 혜정이 연기한 여배우, 특별한 연기 비결 공개했다

‘더 글로리’ 최혜정 역 차주영
“수술한 글래머라는 설정…”
“감독님이 하얀색 원피스를…”

출처 : 넷플릭스 오리지널 ‘더 글로리’

출처 : 넷플릭스 오리지널 ‘더 글로리’

출처 : 넷플릭스

배우 차주영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‘더 글로리’에 대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.

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‘얼루어 코리아’에 ‘원래는 흰색 원피스가 아니였어요… 최초공개! 배우 차주영이 밝히는 더 글로리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’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.

영상에서 차주영은 화제작 ‘더 글로리’에 대해 “학창 시절에 학교 폭력을 당한 한 친구가 수년간에 걸쳐 복수를 계획하고 가해자들을 찾아 그 대가를 치르게 하는 이야기다”라고 설명했다.

이어 자신이 연기한 최혜정에 대해 “직업은 스튜어디스다. 가해자가 5명 중에서 서열 네 번째 정도다. 잘 사는 친구들을 따라 같이 어울리고 싶어 하나, 여러 환경이 못 따라준다. 그래서 열심히 쫓아가려는 인물이다. 세탁소집 딸로 나온다. 극 중 87년생으로 새해가 됐으니 37세가 됐다”라고 소개했다.

출처 : Instagram@jooyoungthej

출처 : Youtube@Allure Korea

극 중 최혜정과 달리 차분한 목소리로 ‘더 글로리’를 소개한 차주영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.

그는 “혜정이 때는 제가 살이 조금 붙은 상태로 나왔다. 캐릭터 자체도 가슴 수술한 글래머라는 게 정확해서 그 상태로 나가면 안 될 것 같았는데, 다행히 그 모습도 좋아해 주신 것 같다”라며 “‘더 글로리’하는 동안은 관리를 따로 하지 않고 유지하려고 했다”라고 글래머 몸매 비결을 공개했다.

그러면서 “지금은 돌아가는 중인 것 같다. 요즘은 헬스 수영 요가 검도 심신의 안정을 줄 수 있는 운동을 하고 있다”라고 다이어트 비결까지 공유했다.

또한 SNS에서 큰 화제가 된 흰 원피스에 대해서는 “원래 제 스타일리스트가 준비한 의상이 아니었다. 저희는 명품 C사의 트위드 재킷 세트를 준비했었다. 기장이 조금 더 짧고 몸에 덜 달라붙고 귀여운 이미지의 의상이었다”라고 말했다.

이어 “그런데 감독님께서 하얀색 원피스를 입어보라고 하셨다. 처음에는 거절했다. 화면에 보이면 흉해 보일 것 같아서”라며 “하지만 정신없이 촬영했고, 이렇게 화제가 될지 몰랐다”라고 소회를 밝혔다.

출처 : Instagram@jooyoungthej

출처 : Instagram@jooyoungthej

출처 : Instagram@boxabum

차주영은 ‘더 글로리’ 배우들의 끈끈한 팀워크도 자랑했다.

그는 “너무 끈끈해서 촬영 후에도 자주 만남을 가진다”라며 “특히 연진이와 사라가 동네도 가깝고 자주 본다. 커피도 마시고 술도 한잔하고 맛있는 거 시켜 먹는 사이”라고 말했다.

그러면서 혜정이에게 하고 싶은 말에 대해 “혜정아 분수에 맞게 입고 한도에 맞게 들어. 인과응보 다 돌아온단다. 네가 한 일은. 개과천선해라”라며 “얘들아~ 나 성공했다”라고 순식간에 혜정이 말투로 돌변해 웃음을 안겼다.

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?
+1
0
+1
0
+1
0
+1
0
+1
0
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

댓글0

300

댓글0

공유하기

adsupport@fastviewkorea.com